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20 서울국제관광박람회 11월 9~12일 세텍 개최

기사승인 2020.10.29  15:26:32

공유
default_news_ad1

- 위축된 관광산업 활성화 위한 다양한 관광콘텐츠 선보여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관광 홍보 대책’ 세미나 개최
철저한 방역 조치로 안전한 박람회 운영에 중점

   
서울국제관광박람회(SITF 2019) 장면. 사진= 코트파 제공

국내외 관광정보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2020 서울국제관광박람회(SITF2020)’가 오는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서울 세텍(3호선 학여울역)에서 개최된다.

코트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한국관광학회가 후원하는 이번 박람회에는 국내 주요 지자체와 러시아, 스페인, 일본 등 해외 국가에서 약 100여 기관 및 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300여 부스 규모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이번 박람회는 포스트 코로나 흐름에 따라 크게 바뀐 관광 트랜드와 함께 각 지역별 특징적인 관광 프로그램을 집중 소개한다. 아울러 언텍트 여행의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레저 관광과 소규모 체험 관광 등에 대한 정보가 제공된다. 특히 전국 13개 광역 자치단체와 14개 기초단체에서 참여한 국내관광 홍보존은 지역별 특색있는 관광 콘텐츠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러시아, 일본, 스페인, 태국 등 해외 국가들의 안전여행 프로그램도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박람회 기간에 코로나 극복을 위한 지역관광 홍보 대책 방안을 위한 세미나가 열린다. 경기대학교 한범수 교수, 강진문화재단 임석 대표, 놀고먹기연구소 이우석 대표, 글로벌평판커뮤니케이션연구소 박흥식 대표가 강사로 참여해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산업의 위기를 극복을 주제로 다양한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서울국제관광박람회(SITF 2019) 트래블마트(B2B). 사진= 코트파 제공

전시장은 ▲국내관광홍보존 ▲해외관광홍보존 ▲언택트여행홍보존 ▲전통문화체험존 ▲풍물존 등으로 구성되며, 부대행사로는 ▲관광세미나 ▲서포터즈 시상식 등이 열린다.

관람객에게는 SNS 이벤트를 통해 KTX 승차권 등 경품을 제공하고, 10월 31일까지 홈페이지(www.kotfa.co.kr)를 통해 사전등록을 하면 추첨을 통해 커피쿠폰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와함께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철저한 방역 및 소독작업을 강화한다. 전시장 내 시간대별 소독은 물론이고 안면인식 온도계, 비접촉식 체온계, 전신 소독기 등을 구비하여 발열체크 및 소독절차를 거쳐야 전시장 입장이 가능하도록 하며 참관객들에게는 비닐장갑을 나누어 준다. 또한 실시간 전시장 내 체류인원을 확인하는 시스템을 갖춰 기준인 시설면적 4㎡당 1명 이하 입장 기준을 준수할 방침이다.

35년간 국제관광전을 개최해온 코트파는 이번 관광박람회가 최근 침체되어 있는 관광업계에 작게나마 재도약을 위한 견인 역할을 하고 앞으로도 국내외 관광업계가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강화해 한국관광산업 활성화와 경쟁력 제고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