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觀協, 관광업계 생존·재건 '사활'

기사승인 2020.11.20  05:30:52

공유
default_news_ad1

- 생태계 붕괴 직면 각자도생 기조 아래 정부의 추가 지원 촉구

   
업종별 위원장단과 제도혁신특별위원회 연석회의

지난 18일, 서울시관광협회(회장 남상만)는 업종별 위원장단과 제도혁신특별위원회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생태계 붕괴에 직면한 관광업계 생존방안과 정부의 지원대책 촉구를 위한 업종별 협·단체 연대방안을 집중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는 지난 10개월 동안 매출 정지 상태에 놓인 업종별 현황을 공유하고, 현실 극복을 위해 각자도생을 각오하는 한편, 최근 협회의 질의에 답변을 준 문화체육관광부의 입장을 토대로 정부의 추가 지원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안(案)이 제시됐다.

핵심내용은 고용유지 지원과 사업자 직접지원을 비롯해 악화된 신용등급 완화, 고용유지지원 대상자에 사업주도 포함, 담보형 관광진흥개발기금 기준 완화와 신용대출 확대 등이다.

정부지원 촉구를 위해서는 전국 협·단체 연대 생존비상 대책위원회 구성, 성명서 채택, 1백만 관광인 서명운동 등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포스트코로나 대비 경영자 교육 및 컨설팅 활성화, 관광업 인적인프라 구축(종사자 직업훈련 교육 등) 등의 방안이 제시됐다.

남상만 회장은 “앞으로 관광산업 생태계는 격변하게 될 것이고, 이에 상생을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가 중요한 시기”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협회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