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골프장 M&A 열기 ‘후끈’

기사승인 2021.07.29  15:13:5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모펀드 자산운용사들 골프장 인수전 참여 매매가 상승세 주도

코로나19 호황으로 매매가격 최고가 갱신 중
국내 최대 골프장인 군산CC매각에 관심 집중

   
연간 골프장 매매가격 추이

코로나19 사태로 초호황을 누리고 있는 골프장들의 인수·합병(M&A) 열기가 올해 들어서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에 따르면 홀당 매매가격은 지난 2019년 43억9천만 원으로 전년보다 26.9% 급증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63억 원, 올해는 지난달 말 기준 67억1천만 원으로 전년보다 6.5% 상승했다.

연간 골프장 M&A 시장규모는 2019년 1조원을 돌파한 이후 3년 연속 1조원 대를 기록하고 있다. 연도별로 보면, 2019년에는 1조1458억 원으로 전년보다 49.3% 급증하면서 사상 최초로 1조원 대를 돌파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20년에도 1조3031억 원을 기록했고 올해 들어서도 7월 현재 1조865억 원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연도별 홀당 매매가격 추이

이처럼 골프장의 매매가격이 상승세를 지속하는 이유는 풍부한 시중부동자금에다, 코로나19 호황을 보이고 있는 골프장에 투자자금이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사모펀드 자산운용사들이 골프장 인수전에 참여하면서 매매가격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이들 자산운용사들은 지난해 1월 이후 올해 7월까지 8개 골프장을 인수해 전체 거래건수 18건의 44.4%를 차지했다.

홀 당 매매가격이 최고치를 기록한 곳은 자산운용사인 센트로이드 인베스트먼트가 지난 3월에 인수한 사우스스프링스CC(대중 18홀)로 95억6천만원(총 매매가격 1721억 원)에 달했다. 최근에는 스톤브릿지·카카오VX 컨소시엄이 한라그룹의 세라지오CC(대중 18홀)를 1530억 원에 인수했고 홀 당 매매가격은 85억 원에 달했다.

이처럼 골프장 매수열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에서 가장 큰 81홀을 보유하고 있는 군산CC(대중 81홀)가 매물로 나와 M&A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의도 면적의 1.5배에 달하는 군산CC는 창업주인 두 명의 가족이 지분을 50%씩 나눠 갖고 있는데, 이 중 박현규 회장측의 지분 50%가 매물로 나와 있다.

   
올해 골프장들의 M&A 현황

골프장 M&A업계 관계자는 “비록 지분 50% 매각임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관심이 높은 것은 나머지 50% 지분을 추가로 인수하면 운영상 메리트가 크고 국내 최대 골프장을 운영할 수 있다고 인식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번 매각공고의 주간사인 군산레저산업(주)은 “내달 3일까지 현장설명 후 참가신청서를 접수하고 25일 낙찰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