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에어프레미아, 베트남 첫 취항

기사승인 2022.01.14  16:32:47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치민 주3회 운항 예정... 중장거리 노선 본격 공략

국내 최초 하이브리드 항공사(HSC) 보잉 787-9(드림라이너) 투입

   
보잉 787-9 드림라이너 객실 내부

국내 최초 중장거리 전문 하이브리드 항공사(HSC) 에어프레미아가 베트남 호치민에 전격 취항했다.

지난 2019년 3월에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한 에어프레미아는 신생 항공사 가운데서는 가장 늦게 취항했지만, 중장거리 해외 노선에서 적극적으로 준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포-제주 국내선 취항 이후 지난 12월 싱가포르에 취항한데 이어 12일부터 인천-호치민 노선을 주3회 운항 예정으로 개설한 것이다. 호치민 노선 역시 코로나 19로 인해 여객 수요가 많지 않아 화물 중심으로 운항하지만 입국격리 정책의 변화나 여행안전권역(VTL) 등이 재개되는 데로 싱가포르, 베트남 노선에서 여객 운송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 2017년 회사 설립 때부터 중장거리 전문 하이브리드 항공사를 목표로 준비해왔다. 2021년 4월 신규로 제작된 보잉 787-9(드림라이너) 중형기를 보잉사로부터 들여와 운항증명을 마치고 2021년 8월부터 10월까지 약 석 달 동안 김포-제주 국내선을 운항하며, 하이브리드 항공사의 컨셉을 승객들에게 알리기 시작했다.

신규 제작된 비행기는 오래된 기령의 중고 비행기에 비해 유지비용이 적게 들 뿐 아니라 안전성, 기내 쾌적함 면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프레미아 보잉 787-9 기종

지난 9월 실시한 탑승객 대상 설문조사에서 90%가 넘는 승객이 해외 취항 시 재탑승 의향을 보여 중장거리 노선에 맞는 넓은 좌석이 후란 점수를 받은 결과로 평가된다. 특히 해외 외항사에서 고객 수요가 검증된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을 대거 도입하며, 탑승객들의 만족도를 이끌어 냈다. 아울러 기내 와이파이, 좌석 대화면 모니터 등을 제공하면서 중장거리 노선에 어울리는 최적의 서비스 조합을 제공한다.

보잉 787-9 중형기는 항속거리가 15,000km가 넘는 최신형 기종으로 유럽에서는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이 미주 쪽으로는 LA, 샌프란시스코 뉴욕, 보스턴 등 동부까지도 취항 가능하다.

에어프레미아는 첫 장거리 노선으로 자유화 지역인 인천-LA 노선을 목표로 21년 7월부터 미주 취항 준비를 하면서 올해 5월을 목표로 인허가 절차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에어프리미아는 올해 4대까지 기재 확보를 계획하고 있으며, 내년에 7대, 내후년에 10대까지 기단을 확장할 계획이다. 기단은 보잉 787-9 최신형 중형기재로만 구성될 예정이다.

유명섭 에어프레미아의 대표는 에어프레미아의 하이브리드 항공사 컨셉에 대해 “저렴하지만 불편하거나, 편하지만 비싼 등 양 극단의 선택지만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구든지 합리적인 가격에 누릴 수 있는 편안함을 제공하겠다”며, “에어프레미아가 제시하는 신개념 항공사를 눈여겨 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프레미아는 오는 1월22일과 29일에 오후 3시 30분~5시 30분 일정으로 무착륙 관광비행을 시행한다. 승객들은 온라인 면세점과 인천국제공항 면세점도 이용할 수 있다. 기내 이벤트 등의 정보 및 혜택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