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재)울산관광재단 내년 1월1일 출범

기사승인 2020.12.24  11:30:56

공유
default_news_ad1

- 울산만의 콘텐츠 개발, 관광 · 마이스 도시 도약 기반구축

지속가능한 관광·마이스 산업 생태계 구축과 육성 등 추진

울산시는 지역 관광·마이스 산업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재)울산관광재단의 최종 설립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내년 1월1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재)울산관광재단은 지난 5월 행안부 설립승인을 받은 이후 재단설립 및 운영조례의 제정·공포, 재단 임원 선임과 창립총회를 거쳐 12월9일 최종 설립을 위한 등기를 마쳤다. 이어 남구 신정동 공업탑하트랜드 3층에 재단 사무실을 마련하고 이날부터 업무에 돌입한다.

조직은 대표이사를 포함해 7팀 32명으로 구성된다.

주요 업무는 울산 관광마케팅 및 콘텐츠 발굴의 전문화, 전시컨벤션센터 운영과 국제회의 유치, 기획전시 업무, 관광·마이스산업 정보의 수집 및 제공 등이다.

   

사진은 반구대암각화(국보 285호)를 부조물로 재현한 울산박물관. 울산역사문화를 대표한다. 사진=울산시청 제공

특히, 기존 울산도시공사가 위탁 운영하고 있는 울산시티투어 및 울산전시컨벤션센터 운영 등의 관광·마이스 업무와 전담 인력을 고용 승계·인수해 업무의 연속성과 전문성을 유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등 관계부처의 국비 공모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시민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사업 발굴을 통해 울산만의 관광·마이스 도시 울산 구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상찬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울산관광재단 출범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해 급변하는 관광·마이스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관광·마이스산업을 제조업과 더불어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이끌어 시민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