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전격 개관

기사승인 2022.09.01  23:54:01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의 새로운 관광 콘텐츠 시선집중

오세훈 서울시장, 엄홍길 대장 및 주한대사 등 개관식 참여
외국인 등산객 대상 ‘2022m 서울 도심 등산 챌린지’ 발대식 진행

   
▲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개관식 부대행사로 내빈들이 엄홍길 대장과 함께 북한산 탐방을 진행하고 있다.(앞줄 왼쪽부터 이순희 강북구청장, 오세훈 서울특별시 시장,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 엄홍길 대장)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9월 1일 오후 강북구 우이동에서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의 개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지난 6월부터 시범운영 한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는 강북구 우이동(삼양로 173길 52 5층)에 조성됐으며 지하철 우이신설선 북한산 우이역에서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에는 다국어 안내 인력이 배치돼 언어의 장벽 없이 다양한 코스, 정보들을 안내하고 있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이 센터에 방문하여 등산화, 등산복과 같이 필요한 장비들을 쉽게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개관식에는 오세훈 서울특별시장을 비롯하여 이집트, 콜롬비아, 에스토니아 주한대사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개관식 전 내빈들은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에 방문하여 시설을 돌아보고 주요 기능에 대해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개관식에서 주요 내빈들이 개관 축하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개관식은 ‘등산 관광’ 콘셉트를 고려한 자연 친화 이미지의 무대를 배경으로 진행됐으며 마지막 하이라이트로 단풍잎 무늬의 대형 풍선을 올려보내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행사에 참가한 주한대사들은 등산관광에 특화된 센터의 기능과 다른 국가에서는 볼 수 없는 서비스 제공에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센터 내 라운지에서 보이는 북한산의 조망에도 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날 부대행사에 참석한 오세훈 서울특별시 시장과 주한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은 산악인 엄홍길 대장과 함께 북한산 일대를 탐방했다.

참가자들은 엄홍길 대장의 인솔하에 행사장인 우이동 만남의 광장에서 시작해 북한산을 탐방하며 도심 속 국립공원에서 서울 산의 매력과 관광 콘텐츠로서의 가능성에 대해 확인했다.

또한, 이날 외국인 등산객 27명은 ‘2022m 서울 도심 등산 챌린지’ 발대식 참여했으며, 북한산 영봉까지 등반에 참여했다.

   
▲ 2022m 등산 챌린지 발대식에 참여한 외국인들이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등산 챌린지는 올해 연말까지 북한산 및 북악산, 인왕산 등 서울의 45개의 산(총 높이 11,789m) 중 연말까지 총 2022m 등반에 도전해 우수팀을 선정하는 챌린지다.

등산챌린지에 참여한 크리스티나 투(Christina Too, 말레이시아)는 “서울에는 정말 좋은 산들이 많은데 외국인들은 등산장비를 마련하는 것이 어려워 구경만 했었다”라며 “이번에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에서 쉽게 장비를 대여할 수 있어 정말 편리했다. 연말까지 2022m 등산 챌린지도 꼭 완주하고 싶다”라고 등산챌린지 참여 각오를 다졌다.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는 “오늘 서울 도심 등산관광센터 개관을 계기로 곧 서울의 아름다운 산속에 외국인들로 가득 차는 날이 머지않아 오리라고 확신한다”라며, “서울관광재단은 앞으로도 서울만의 매력을 적극 발굴, 서울관광을 이끌 콘텐츠 발굴에 힘쓰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