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비파 주산지 완도, 올해 400t 생산

기사승인 2021.02.26  17:26:02

공유
default_news_ad1

- 온난한 해양성 기후, 풍부한 일조량, 해풍 영향으로 당도 높아

   
황금빛 탐스러운 완도 비파

완도군이 황금색 웰빙 과일인 ‘비파’를 본격적으로 수확해 백화점과 온라인 마켓 등에 출하하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비파는 전국적으로 약 101㏊가 재배되고 있으며, 완도의 비파 재배 면적은 72ha로 완도군이 비파 최대 주산지로 꼽힌다.

완도 비파는 온난한 해양성 기후 지역에서 자라 풍부한 일조량과 해풍의 영향으로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비가림 하우스에서 겨울철 최저 온도를 0도 이상, 주간 온도는 30도를 넘지 않도록 유지, 생산해 국내에서 가장 빨리 출하하고 있다.

비파 과실은 황금색을 띠며 폴리페놀, 베타카로틴, 비타민A, 칼륨 등이 풍부해서 성인병 예방과 혈압 조절 등에 도움을 준다.

잎은 우르솔릭산, 에피카네킨, 아미그달린 등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력 향상, 피부 노화 방지, 충치 예방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파나무가 자라고 있는 가정에는 아픈 사람이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비파는 항산화, 피로 해소 등 각종 효능을 갖춘 웰빙 식품이다.

비파는 과실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데, 비파 농축 주스와 비파 잎차, 비파 와인, 비파 식초 등이 판매되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친환경으로 재배하고 있어 맛과 향, 효능이 뛰어난 완도 비파가 더 많이 알려져 농가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관광객을 상대로 한 홍보 등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