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상의 모든 순간이 여행’...

기사승인 2023.02.03  12:41:36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관광공사, 올해 국내관광 트렌드 ‘M.O.M.E.N.T.’발표

한국관광공사, 올해 국내관광 트렌드 ‘M.O.M.E.N.T.’발표
로컬, 아웃도어/레저, 농촌, 친환경, 체류형, 취미 등 6개 테마 선정

   
▲ 2023 국내관광 트렌드 요약 인포그래픽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인해 관광트렌드(변화된 일상, ‘현재’와 ‘나’에 집중)의 기조가 일부 유지되고 있는 가운데 고령화 및 1인 가구 증가, 환경에 관한 관심 증가, 재택 및 원격근무 확산, 휴식·웰니스에 대한 필요성 강화, 아웃도어 수요 증가, 개인 경험의 가치 중시 등 사회·소비·환경·노동·여가 등 사회 전반의 거시적 변화가 여행에 다양한 형태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국내관광 트렌드로 제시된 ‘모멘트(M.O.M.E.N.T.)’는 엔데믹 시대 억눌렸던 여행수요가 정상화되면서 ‘일상의 매 순간이 여행의 순간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나만의 즐거운 여행을 추구하는 소비자 니즈와 함께 주목되는 다양한 여행 형태로 △로컬관광 △아웃도어/레저여행, △농촌 여행, △친환경 여행, △체류형 여행, △취미 여행 등 6개의 테마를 선정했다.

   
▲ 2023 국내관광 트렌드 요약 인포그래픽-로컬관광

▶로컬관광(Meet the local): 지역 여행지에서의 새로운 일상 경험 추구
지역 맛집이나 특산품, 그리고 현지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문화, 역사 체험 프로그램 등 지역 고유의 여행 콘텐츠 및 경험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
▶아웃도어/레저여행(Outdoor/leisure travel): 레저스포츠 참여 목적의 여행 선호
레저스포츠 참여 목적의 여행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걷기, 등산 등 야외활동 및 서핑, 골프, 테니스 등 레저스포츠에 대한 관심 및 참여 증가
▶농촌 여행(Memorable time in rural area): 휴식 + 새로운 경험 ’촌캉스‘ 유행
코로나19 이후 번잡하고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진정한 휴식과 함께 새로운 경험 및 추억을 동시에 추구하는 농촌 여행이 재조명되고 있음
▶친환경 여행(Eco-friendly travel): 환경보호 실천 여행에 대한 관심 증가
기후 위기에 대한 우려로 관광 분야에서도 환경 이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쓰담 달리기(플로깅), 해변 정화(비치코밍) 등 여행 과정에서의 탄소 줄이기 실천 노력 확산
▶체류형 여행(Need for longer stay): 한 지역에서 오래 살아보는 여행
재택 및 원격근무 증가로 일과 생활의 경계가 무너지면서 한달살기, 워케이션 등 거주지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 오래 살아보는 여행이 계속 관심을 받고 있음
▶취미 여행(Trip to enjoy hobbies) : 나만의 취미를 즐기는 ‘취미 여행’ 관심 증가
여행 주요 동기 중 나만의 취미 여가 활동이 증가하고 있으며, 또한 나만의 취미를 여행과 함께 적극적으로 즐기는 문화가 확산하고 있음

   
▲ 2023 국내관광 트렌드 요약 인포그래픽-아웃도어/레저

아울러 총 6개의 페르소나(Persona, 실제 사용자 층을 기반으로 가상 인물을 설정, 행동양식을 분석)를 제시해 세대별 국내 여행 특성과 가상 여행 시나리오 제공으로 연령별 분석을 새롭게 시도했다.

① 산업화 세대(67~78세) : 환경과 사회에 대한 기여를 중시하고, 소박한 여행 추구
② 베이비부머 세대(57~66세) : 타 세대에 비해 취미 여행에 적극적이며, 단기간 여행 선호
③ X세대(42-56세) : 여유롭게 현지 일상을 구석구석 체험하는 로컬여행 관심 높음
④ 올드 밀레니얼 세대(33~41세) : 여행에서도 취향 및 교양 함양과 자기 계발 추구
⑤ 영 밀레니얼 세대(27~32세) : 여행지를 더욱 깊게 경험할 수 있는 장기 여행 선호
⑥ Z세대(15~26세) : 타인에게 보여주고 싶을 만한 색다른 여행 추구

김형준 공사 관광컨설팅팀장은 “작년에 이어 보다 다각적이고 깊이 있는 분석 및 설문조사를 통해 주제별 세대별 세분화된 여행 행태를 뽑아낼 수 있었다”며, “향후 ‘트렌드’라는 본질 특성에 맞게 새로운 시사점을 분기별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공유해 급변하는 관광환경에 관련 기관 및 업계가 시의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서진수 기자 gosu420@naver.com

<저작권자 © 트레블레저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